沙龙国际沙龙会备用网站
  咨询电话:18534216676

sa36亚洲国际代理

kt 롤스터 “다음 목표는 ‘롤드컵’ 제패…중국 팀에 승리 확신”

여름의 왕좌에 오른 kt 롤스터 팀원들과 코칭스태프가 우승소감을 밝힌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민규기자 kmg@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김민규기자]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여름의 왕좌에 오른 kt 롤스터. 지난 2014년 이후 4년의 기다림 끝에 ‘우승’이란 값진 결과를 만들어낸 그들의 다음 목표는 바로 ‘LoL 월드챔피언십(이하 롤드컵)’ 제패다.kt 롤스터는 8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8 LCK 서머’ 결승에서 신예 그리핀의 돌풍을 잠재우며 세트스코어 3대 2로 우승을 차지했다. 박빙의 대결로 명승부를 펼친 kt 팀원들은 다음 목표를 이구동성으로 “롤드컵 제패”임을 밝혔다.오창종 kt 롤스터 감독대행은 “오늘 이 자리에 있게 해준 팀원들이 너무 자랑스럽고 고맙다”면서 “다음 목표는 롤드컵 제패다. 우승을 목표로 준비 잘하도록 할 것”이라고 우승소감을 밝혔다.또한 kt 팀의 주장인 ‘스멥’ 송경호 역시 롤드컵 제패를 향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송경호는 “현재 중국 팀이 강세다. 그렇지만 자신감이 곧 확신이다”며 “올해 롤드컵 자신감 있다. 중국 팀 꺾는 것도 중요하지만 꼭 우승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마타’ 조세형은 “주위에서 롤드컵 진출했으니 간절함 부족한 거 아니냐는 얘길 많이 들었다”면서 “절대 아니었다. 오히려 그 어느 팀보다 더 간절했고, 인생을 걸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의 간절함을 보여줄 수 있는 결승전이어서 좋다. 롤드컵까지 이 간절함을 이어갈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스코어’ 고동빈에게 꼭 우승을 선물해주고 싶었다던 ‘유칼’ 손우현은 롤드컵에서 중국 팀과 만난다면 꼭 맞붙고 싶은 상대로 미드라이너 ‘도인비’ 김태상과 ‘루키’ 송의진, RNG의 ‘샤오후’를 꼽았다. 손우현은 “특히 샤오후는 RNG의 중심이다. 꼭 한번 붙어서 이겨보고 싶다”고 밝혔다.LCK 서머 플레이오프 MVP에 오른 ‘스코어’ 고동빈은 지난 4일 결승전에 앞서 열린 행사에서 밝힌 “LCK 서머 우승하면 빨강색으로 머리카락을 염색할 것”이란 공약이행에 대해 “당연히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준우승한 그리핀 팀원들에게 한마디 해달라는 취재진의 요청에 “나도 준우승을 많이 했다. 준우승을 했을 때 그 기분을 잘 알고 있다”면서 “그리핀 팀 자체가 새로운 시대를 이끌 후배들인 만큼 기죽지 말고 더 잘해 주길 바란다. 다음 세대를 잘 이끌어 줬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또한 고동빈은 이날 숨은 공신으로 ‘스멥’ 송경호를 뽑았다. 가장 힘들었던 4세트를 이길 수 있었던 중심에 ‘스멥’ 송경호가 있었기 때문.고동빈은 “우승할 수 있었던 이유 중에 4세트를 이긴 게 가장 컸다”면서 “송경호가 좋은 아이디어를 내서 분위기를 반전시킬 수 있었다. 숨은 MVP는 ‘스멥’ 송경호”라고 말했다.4년 만에 거머쥔 우승이다. 롤드컵 진출의 문턱에서 매번 실패를 맛봐야했던 kt이기에 롤드컵 진출은 그 어느 팀보다 간절했다. 그리고 간절함이 현실이 됐고, kt가 다음 목표인 롤드컵을 제패할 수 있기를 국내 e스포츠팬들의 염원이 오는 10월 열리는 롤드컵으로 향하고 있다.kmg@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공식 페이스북팟캐스트 "스포츠서울 야구 X파일"스포츠서울 공식 유튜브 채널[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제공 스포츠서울